‘6시통금’ 첫날, 거리는 적막…포차엔 사장과 종업원 뿐



[서울=뉴시스] 박민기 기자 = 12일부터 시행된 정부의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지침에 따라 오후 6시 이후부터 2인 이상 모임이 금지된 가운데, 이날 오후 6시 이후 찾은 홍대 앞 거리는 사람들의 발걸음이 끊겨 대부분의 가게들이 텅텅 비어 있었다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