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이 이기기 위해 무엇을해야합니까?

파키스탄이 이기기 위해 무엇을해야합니까?
파키스탄은 아직 2015년에 새로운 소아마비 발병 사례를 보고하지 않았지만 관리들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손가락을 꼬고 있습니다.

최근 몇 년 동안 탈레반은 통제 하에 있는 지역에서 백신 접종을 금지했으며, 백신 캠페인을 지키던 수십 명의 의료 종사자나 경찰이

총에 맞아 사망했습니다.

파키스탄이

카지노제작 이는 2014년에 국가가 2000년의 이전 최고치인 199명과 비교하여 10년 이상 동안 한 해에 가장 많은 사례 수(303명)를 보고한 의심스러운 기록을 깨뜨린 이유 중 하나였습니다.

2014년 6월 세계보건기구(WHO)는 소아마비 바이러스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파키스탄에서 온 모든 국제 여행자에게 공항에서 소아마비 약품을 투여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Dawn 신문의 10월 사설은 이 상황을 파키스탄의 “수치의 배지”라고 묘사했습니다. more news

국가의 소아마비 퇴치 노력을 책임지고 있는 관리들은 최근 몇 년 동안 상황이 바뀌었다고 생각합니다. 더 많은 지역에서 백신

접종 팀이 접근할 수 있게 되었고 정부는 바이러스 퇴치에 더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파키스탄이 언제 소아마비 퇴치를 선언할 수 있는지 아직까지 아무도 시간을 내기를 의향이 없습니다.

이 질병을 근절하기 위한 세계적인 이니셔티브는 파키스탄에서 약 2,000건의 사례가 보고된 해인 1988년에 시작되었습니다.

당시 이 나라는 백신으로 통제할 수 있는 6가지 질병을 근절하기 위해 고안된 소위 “확장된 예방접종 프로그램”(EPI)의 일환으로 소아마비를 다루고 있었습니다.

파키스탄이

탈레반 폭력
1994년에 관리들은 어린이들에게 경구용 소아마비 바이러스 백신(OPV)을 투여하기 위한 일상적인 캠페인을 조직했습니다.

보장 범위에 대한 질문이 있어 5세 미만 어린이의 55~85%만이 예방 접종을 받았다고 제안했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2000년까지 이어지는 몇 년 동안 소아마비 발병률을 상당히 극적으로 감소시켰습니다.”라고 페샤와르에 기반을 둔

Dawn 신문의 건강 특파원 Ashfaq Yusufzai가 말했습니다.

2005년 파키스탄은 28건의 사례를 기록했는데 이는 역대 최저 수치입니다. 그러나 당시 탈레반 무장세력이 장악하고 있던 북서부의

지역인 스와트(Swat)에서 때때로 폭력적인 소아마비 예방 접종 반대 운동이 시작된 해이기도 합니다.

Ashfaq Yusufzai는 “그 이후로 파키스탄의 소아마비 박멸 노력은 무장 세력에 의해 대부분 인질로 잡혔고 행정적 장치의 결함이 더욱 두드러졌다”고 말했습니다.

게다가, 국가의 민간 지도부와 군 지도부 사이의 끊임없는 줄다리기로 인해 2008년 이래로 주도권을 잡은 민간 정부가 소아마비에 집중하고

더 나은 박멸 전략을 발전시키는 데 방해가 되었습니다.

2005년부터 의료 종사자에 대한 부모의 거부와 간헐적인 학대가 시작되어 2011년 5월 오사마 빈 라덴이 살해된 후 폭력적이 되었습니다. 알카에다 수장을 추적하라.

그 이후로 60명 이상의 의료 종사자나 예방 접종 캠페인을 지키는 경찰이 북부에서 총격을 가해 사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