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주들은 바이든의 항소심에서의 새로운 퇴거 유예 조치를 막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주들은 바이든을 막는것을 목표?

지주들은 무엇을?

바이든 행정부의 퇴거 모라토리엄에 도전하는 지주 단체들은 모라토리엄의 연장을 막기 위해 현재 미국 DC 서킷 항소법원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금요일 지방 판사의 결정이 모라토리엄을 그대로 유지하도록 허락하자, 지주 단체들은 토요일 저녁 DC 순회법원에 모라토리엄을

계속 유지하도록 허락한 소송의 초기 단계인 6월 명령을 번복해달라는 요청을 제출했다.
서류에 따르면 정부는 빠른 브리핑 일정에 합의했고, 각 당은 목요일까지 항소심에서 판결을 요청하고 있다. 법원은 토요일 저녁
늦게 정부가 화요일 아침까지 집주인들의 요청에 응답하고 수요일 아침까지 집주인들이 답변하는 브리핑 일정을 승인했지만,

그렇다고 상고법원이 목요일까지 결정한다는 보장은 없다.
금요일 서류에서 지주들은 대법원이 6월 소송의 초기 단계에서 재판관들에게 모라토리엄을 어떻게 처리했는지를 지적했다.
대법원은 5대4로 승소 판결을 내렸지만 모라토리엄에 찬성하는 브렛 캐버노 대법관은 당시 7월 31일을 넘기고 다시 연장되면
지지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지주들은

지난 6월 대법원의 움직임에 따라 바이든 행정부 고위 관리들은 법원이 모라토리엄의 또 다른 연장을 지지할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나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는 결국 8월 초 의회의 무반응에 직면하여 행정부에 정치적 압력이 가중되면서 약간
더 좁은 형태의 유예조치를 재발행했다.
지주단체는 “대법원의 명령 이후 모든 연방항소판사가 CDC가 법정 권한을 초과했다는 결론을 내렸거나
강하게 시사한 문제”라고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에서 바이든 행정부가 수정한 퇴거 유예 조치를 28일 그대로 유지하도록 허용한 뒤 바이든 행정부는 “국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합법적인 권한을 적절히 사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Psaki는 “우리는 지방법원이 모라토리엄을 제자리에서 떠나게 되어 기쁘다”며 “그러나 이번 사건에 대한 추가 소송이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프사키는 대통령이 국가 및 지방 관리들과 판사들이 465억 달러의 긴급 임대 지원 자금을 배포하기 위해 “지역 퇴거 유예 조치를 내리고 적극적으로 움직여야 한다”고 요구한 것을 되풀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