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칭 ‘윤석열 입’ 장예찬, 조폭 소설로 구설…尹 이미지 타격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X파일에 이어 이번엔 ‘입’으로 활동했던 장예찬 씨의 과거 이력으로 구설에 올랐다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