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아픈 손가락 된 청년…공정과 균형이 해결책”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8일 청년의 날을 맞아 “청년은 우리사회의 아픈 손가락이 됐다”고 자세를 낮췄다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