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50억 클럽’, 대부분 박근혜 호위 검사…조폭 깡패 마인드”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7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로부터 50억 원을 약속받은 이른바 ’50억 클럽’과 관련해 “박근혜 정부의 박근혜의 의한, 박근혜를 위한 검사 출신이 대부분”이라며 “박근혜 호위 검사들이 희대의 개발농단 사태를 벌인 것”이라고 비판했다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