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文에 공직자로서, 인간으로서 지킬 건 지켰다”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2일 여권에서 자신을 향해 제기하는 ‘배신자’ 프레임에 대해 “내 임무 자체는 국민만 바라보고 일해야 하는 일이긴 하지만 나는 그동안 임명된 이후부터 퇴직할 때까지 임명권자인 대통령에 대해서는 지킬 것은 지켰다”고 해명했다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