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병식인 줄 알았더니 세계 최대 철야 ‘노마스크 댄스 파티’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북한이 9일 정권 수립 73년을 기념해 열병식을 개최했지만 정작 행사의 대부분은 남녀 주민들이 짝을 지어 춤을 추는 ‘댄스 파티’로 채워졌다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