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50억 클럽’ 실명 공개에 “무책임한 폭로정치” 지적도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화천대유가 로비 대상으로 삼은 이른바 ’50억 클럽’ 6명 명단을 공개하면서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